공지사항
1:1문의
고객센터
네이버카페

美 금리 'D-1'... "어떤 스텝이냐"보다 파월의 입을 주목하는 이유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22-07-27 22:54:45    조회: 386회    댓글: 0
 

美 금리 'D-1'... "어떤 스텝이냐"보다 파월의 입을 주목하는 이유

 

[출처]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69/0000688500?sid=104

 

28일 오전 3시 美 기준금리 발표

시장은 "0.75%p 인상" 무게

美 전문가 "1년 내 침체 확률 55%"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워싱턴DC 연준 본부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강도 높은 금리 인상이 임박하자 글로벌 투자자들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인상)'을 밟을 것이란 중론 속에 시장은 향후 전망을 가늠할 제롬 파월 의장의 입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한국 시간으로 28일 오전 3시 기준금리를 발표한다. 27일 현재 시장의 예상은 지난달에 이은 자이언트 스텝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그룹의 페드워치는 이달 연준이 금리를 0.75%포인트 끌어올릴 가능성을 75.1%로 보고 있다. 이날 연준이 자이언트 스텝을 밟으면 미국의 기준금리(현재 1.50~1.75%)는 단숨에 2.25~2.50%로 높아진다.

 

이달 중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9.1% 상승했다는 발표 직후 연준이 금리를 1%포인트 인상하는 이른바 '울트라 스텝'에 나설 거란 전망이 급부상했다. 하지만 연준 인사들이 잇따라 0.75%포인트 인상을 지지하는 발언을 내놓은 데다,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영향에 경기가 꺼질 거란 우려가 커지면서 시장은 재차 0.75%포인트 인상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현지 전문가 사이에선 연준의 금리 인상이 경기 침체를 부를 거란 목소리가 높다. 26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미국의 성장률을 종전보다 1.4%포인트 내린 2.3%로 제시하면서 "경기 침체를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라 정의할 때 미국의 경기 침체는 이미 시작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 CNBC방송도 경제·금융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물가 상승률을 낮추려는 연준의 노력이 경기 침체를 유발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3%가 '그렇다'는 응답을 내놨다고 전했다.

 

응답자들은 또 '향후 12개월 내 경기 침체가 올 확률'을 55%로 내다봤다. 5월 조사 때보다 20%포인트나 상승한 결과라는 게 CNBC의 설명이다. 이달 기준금리 인상 폭에 대해선 30명 중 29명이 0.75%포인트 인상을 점쳤고, 나머지 1명은 1%포인트 인상을 예상했다.

 

투자은행 파이퍼샌들러의 로베르토 페를리 글로벌정책 리서치국장은 "경제가 연착륙으로 향하는 길이 분명 존재하지만 좁고 찾기 매우 힘든 길"이라며 "일부 지표는 미 경제가 이미 후퇴 중이거나 침체에 가까워졌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1분기 성장률은 -1.6%를 기록했다. 2분기 성장률(속보치)은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9시 30분 발표된다.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316개 (10/288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3%대 고정금리' 안심전환대출, 10일간 2조168억원 신청 201 0 0 10-01
포르쉐, 獨증시 화려한 데뷔…시초가, 공모가보다 높게 형성 165 0 0 10-01
포르쉐, 독일 증시 입성...상장 시총 105조 원 191 0 0 09-30
나스닥 급등에도 애플 1.27% 하락…넷플릭스, 9%대 급등[美 증시 & IT] 179 0 0 09-29
저축은행 이어 시중은행도 정기예금 4% 시대 177 0 0 09-29
뉴욕증시, 반발 매수로 상승 출발 205 0 0 09-28
비트코인, 1만9000달러 회복…美 뉴욕증시 하락에도 잘 버텨 187 0 0 09-28
신흥국 강자 중국은 옛말…인도 시장에 몰리는 뭉칫돈 [GO WEST] 203 0 0 09-27
3.7% 고정금리 안심전환대출 접수 7일만에 1.5조 넘겨 166 0 0 09-27
"예금 뺏길라" … 저축은행 '눈물 겨운' 수신금리 인상 174 0 0 09-26
[주간증시전망]변동성 커진 시장…개별종목 장세 이어질 듯 194 0 0 09-26
원금 감면해주고 금리 줄여주고...소상공인 지원 강화 196 0 0 09-26
내일부터 국내 주식도 '소수점 거래'…유의점은? 214 0 0 09-25
[주간리뷰]美 3연속 '자이언트스텝…한미 금리역전 195 0 0 09-25
"폭락장은 반복, 살아남는 법은…"…'중국의 버핏' 투자 조언[김재현의 투자대가 읽기] 195 0 0 09-25